[영화] 식상하지만 이병헌에 열광하게 되는 <지.아이.조> 영화이야기

그 동안 정지훈, 전지현을 비롯, 헐리우드에 진출해 국내에 출연작을 선보였던 한국 배우 중 가장 큰 호평을 받고 있는 것 같은 이병헌(병헌-리!)의 등장과 큰 스케일로 무장한 영화 <지.아이.조>를 보고 왔다. 화제작이기도 하고, 이병헌이 어떻게 나올지 궁금한 마음에 개봉 전 부터 평이 어떻든 꼭 봐야겠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, 나와 같은 생각을 하고 있는 사람이 꽤 많은지 영화 밸리 최근 글에 <지.아이.조>와 관련한 글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.

최강의 특수 군단과 강력한 테러리스트 군단 코브라의 액션 대결 구도는 그 동안 봐왔던 다른 헐리우드 액션 영화와 별반 다를 것은 없으나 이 영화가 주목받는 이유 중 하나인 이병헌의 출연이 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단 건 아마 무시할 수 없는 부분일 것 같다. 모 연예 프로그램 인터뷰 중 "제가 나온다는 것에 신경쓰지 말고 영화 자체를 즐겼으면 한다." 고 했던 이병헌의 말처럼 그는 이 영화에서 특별히 도드라져 보인다거나 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진 않다.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 입을 모아 말하 듯 자연스러운 발음 처리라든지 그만이 가지고 있는 눈빛, 분위기로 일본 태생인 한국인, "스톰 쉐도우"를 너무나 멋지게, 제대로 연기하고 있단 생각이 들었다. 이미 잘 알려져 있듯이 이병헌은 이 영화에서 조연으로 출연해 주인공인 듀크(채닝 테이텀)나 배로니스(시에나 밀러) 처럼 대사가 많거나 많은 컷에 등장하진 않지만 조연임에도 불구하고 스네이크 아이즈(레이 파크)에 대항하여 제 몫을 다하고 있다. 영화 자체에 대해 좋은 평을 하지 않는 관객들마저도 이병헌의 연기에는 박수를 보내고 있으니 이 정도라면 헐리우드 진출작 첫 작품치고 나쁘지 않은 성적이란 생각이 든다. 


중요한 영화 얘기보다 이병헌과 관련한 얘기가 길어졌는데, 앞에서도 짧게 언급했듯이 영화 자체로 따지자면 볼거리는 많지만 뭔가 엉성하고 식상한 느낌을 지울 수 없다. 부분부분 보이는 CG의 어색함은 헐리우드라고 해서 모두 다 자연스런 CG를 완성하는 것은 아니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만들기도 하고, 스토리나 이야기 진행은 어디선가 많이 봤던 이야기들, 영웅이 만들어지는 뻔한 틀이 사실이다. 굳이 비교를 하자면 <이글 아이>와 비슷한 느낌일 것 같기도 한데 오히려 <이글 아이>를 더 재밌게 봤던 기억이 난다. 지.아이.조 란 큰 타이틀 옆에 전쟁의 서막이란 이름이 붙은 걸로도 다음 편의 등장을 예상할 수 있지만, 영화 결말을 통해서도 2편이 나올거란 것을 알 수 있다. 영화의 끝에 가서 배로니스가 급 착해지는 바람에 그녀가 갖고 있던 앙칼진 매력을 잃어 2편에선 어떤 모습을 보여줄런지 걱정 반 기대 반의 마음이 들기도 했던..

어쩌면 한국 관객이기 때문에 이병헌이 좀 더 부각되어 눈에 띄었을지 모르는 영화. 자연스럽게 다른 배우들과 영화 자체에 녹아들어 보여지는 스톰 쉐도우를 만날 수 있어서 뿌듯하기도 했던 영화. 영화 자체만으로는 조금 아쉬웠던 <지.아이.조> 였다.

What is 'G.I.Joe'?
G.I.Joe : Global Integrated Joint Operating Entity

*채닝 테이텀 멋지다ㅠ
그래도 난 자네가 난닝구 하나 입고 모자 뒤집어 쓴 채 춤추는 모습이 더 끌린다우.

** 스칼렛(레이첼 니콜스)의 오토바이 추격신 인상적임. -오히려 시에나 밀러 보다 매력적.

 

이글루스 가든 - 내맘대로 영화해석

덧글

  • 베라모드 2009/08/17 15:42 # 답글

    오토바이 추격신은! 손에 땀을 쥐게하는 장면이었습니다!
  • 춤추는곰♪ 2009/08/17 16:28 #

    네~! 저도 그렇게 생각해요 :)
댓글 입력 영역


YES24

파워문화블로그 - YES24 영화 2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