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도서] 장편이었더라도 좋았을거야 <탐정 갈릴레오> 책이야기

<용의자 X의 헌신>으로 대표되는 일본 작가이자 국내에 많은 팬을 거느리고 있는 작가 중 한 사람인 히가시노 게이고. 
<탐정 갈릴레오>란 제목에서 냄새가 나듯 역시 추리 소설이다. <용의자 X의 헌신> 시리즈 중 하나라는데, 드라마로도 나왔다고 한다. <용의자 X의 현신>과는 다르게 단편으로 되어 있고 총 5편의 이야기가 실려 있는데, 단편이라 이야기가 금방 종결 되는 아쉬움이 있다. 장편으로 나왔어도 꽤 괜찮았을 것 같은 이야기들.

히가시노 게이고의 글들을 많이 읽어본 편은 아니지만, 그가 쓴 다른 책들에 비해서는 긴장감이 조금 덜한 느낌이었다. 다른 건 잘 모르겠지만 확실한 건 추리물을 쓰려면 진짜 아는 게 많아야 겠다는 생각! 이번 책을 읽으면서도 확실히 느꼈는데 과학적이면서 독자들이 납득할 수 있으려면 적절하게 이야기를 배치해야하고 그러기 위해선 머리를 그냥 굴려서는 안될 것만 같다. 아주 훽훽 굴려야 할 듯.. 그런 면에서 히가시노 게이고는,, 정말 최고다 >_< 놀라워- 


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


YES24

파워문화블로그 - YES24 영화 2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