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도서] 나에 대해 안다는 것 <서른 살이 심리학에게 묻다> 책이야기

좀 처럼 마음을 잡지 못하고 힘들어 하는 모습을 옆에서 보는 게 안쓰러웠는지 어느 날 남자 친구가 내게 이 책을 건네 주며 읽어 보라고 했다. 자기도 나와 같은 과정을 겪었고 그 당시 이 책을 읽으면서 많은 도움을 받았었노라고, 조금이나마 네게 도움을 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면서 건네준 <서른 살이 심리학에게 묻다>는 워낙 많이 들어본 제목이라 읽기 전 부터 친숙한 기분이었다. 책 표지에 그려져 있는 (쭉쭉 빵빵의 S라인 몸매를 자랑하는 여자가 아니라) 지극히 사실적인 여자의 뒷 모습이 가장 마음에 들었는지도 모르겠지만...
'대한민국 30대를 위한 심리치유 까페'라는 문구가 제목 앞에 붙어 있고, 제목에도 포함되어 있는 '서른'이란 단어를 통해 알 수 있듯이 이 책은 어중간한 층에 있는 30대를 겨냥해 쓰여진 책이다. 그렇다고 꼭 30대만 읽으란 법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아쉽게도 남자친구의 기대와는 다르게 난 그리 큰 위로를 받지 못했다. 좋은 말도 많이 담겨 있고 지금 내가 왜 이런 감정을 느끼고 힘들어 하는지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주긴 했지만 이 책을 읽기 전에도 그런 경험이 없었던 건 아니었다.
내용도 좋고 나 역시 주변 사람들에게 한 번쯤 권해 주고 싶은 책이기도 한데 지금 내 마음이 단순히 책을 통해 위로 받기엔 힘든 상황이라 그런 것 같다. 책을 읽으면서 가장 마음에 와 닿았고 딱 내 얘기라고 생각되었던 부분은 이 부분이었다. 다니던 회사를 때려 치우고 나오면서 더 잘 될거라 생각했던, 뭐든지 할 수 있을 것만 같았던 무모한 자신감은 사실 그 당시 견디기 힘들었던 현실을 도피하기 위한 하나의 방법이었을 거란 생각을 지금에서야 하고 있다니... "그런 환경, 그런 대접의 회사를 뭐하러 다녀. 당장 그만두길 잘 했어. 나 같으면 훨씬 더 빨리 그만뒀을거야" 라고 말하던 친구가 얼마 전에 취직을 하더니 전화를 해서 "네가 조금만 더 참고 다녔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을 해. 어딜 가나 마찬가지 아니겠니." 라고 말하는데 얼마나 속이 상하던지... 전화를 끊고 나서 펑펑 울었다.
이제 와서 후회는 하나도 쓸모 없는 감정 소모일 뿐이란 걸 잘 알고 있기 때문에 마음을 다잡고 얼른 움직여야 한다는 것을 안다. 그러나 머리로는 알지만 행동으로 옮겨지지 않는 다는 것이 문제... 친구는 그러더라. 행동으로 옮겨지지 않는 것은 모르는 거나 다름 없다고. 
직장과 관련된 것들 뿐 아니라 사랑에 관해서도 심리학적으로 접근해서 도움을 주는 <서른 살이 심리학에게 묻다>.
내가 어디서 무얼하든 자신감을 가지고 나아가야지!!! 파이팅!!!!
(조만간 여러 명의 지인들로부터 추천을 받은 '아프니까 청춘이다'도 읽어볼 생각이다 >ㅁ<)    

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


YES24

파워문화블로그 - YES24 영화 2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