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영화] 과유불급 <회초리> 영화이야기

"회초리 이 영화 만든 사람 회초리로 좀 맞아볼래?" 시사회로 영화를 보러 가기 전, 먼저 본 어떤 사람이 남긴 한 줄 평을 보고 빵 터졌더랬다. 말장난이긴 한데 이 한 문장으로도 느낌이 팍! 오는 것이 어째 불안 했다. 그 동안 무수히 많은 영화들이 엄마와 딸 혹은 엄마로 인해 느낄 수 있는 가족의 사랑을 다룬 것에 비해 아빠의 이야기는 많지 않았던 것 같다. 어쨌든, 아빠들 입장에선 딸이 콧소리도 넣어가며 애교있게 굴어야 딸 키우는 재미가 있을텐데 그렇게 따지면 우리 아빤 나한테 무척이나 섭섭하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며 또 죄송한 마음이...ㅠ 나이를 먹을 수록 "아빠, 사랑해요" 란 말이 더 안 나오던데 언젠가 "아빠 혼자만 딸을 짝사랑 하는 것 같다"고 하시던게 생각나 반성의 기회로 삼자, 뭐 그런 의미에서 한 번 보기로 했다. (꿈 보다 해몽이 좋은건가 ㅋㅋ)
어린 훈장이 된 딸이 망나니처럼 살아가는 아빠를 사람으로 만든다는 설정이 유치하긴 해도 신선한 맛은 있겠다 싶었는데 득만큼 독이 된 부분이 있다는 사실을 부인할 순 없을 것 같다. 자라면서 학당에서 보고 배운 것이 전부이니 아이다운 방법으로 자신의 감정을 드러내지 못하는 송이(진지희)가 기특하다기 보다 오히려 안쓰러웠다. <지붕 뚫고 하이킥>을 통해 많은 사람들에게 확실히 이름을 각인시킨 진지희의 연기는 깜찍했지만 때론 과잉된 감정이 불편하게 느껴지기도 했다. 성량 하나 만큼은 누구 보다 최고라 생각하는데 연기하면서 발성에는 좋을지 몰라도 영화 속 울부짖는 장면마다 마음이 아닌 머리가 울리는 느낌이었다고나 할까. (그래도 난 진지희 좋아함. ㅋㅋ 드라마 <연애시대>에서 짱 귀여웠었는데~)
첫 주연을 맡은 안내상의 가슴저린 아빠 연기도 눈물겨웠지만 이야기가 편집이 많이 된 탓인지 갑자기 변하는 감정선들이 공감하기 어려웠고 오히려 연기가 묻히는 느낌이 많이 들었다. 뭔가 조금이라도 진부한 틀에서 벗어나려는 시도를 했던 것 같긴 한데 잘 되지 않아 이도 저도 아닌 것이 되어버린 듯한 느낌의 영화. 그래도 여기저기에서 훌쩍 거리는 소리가 들리고, 어김 없이 눈물이 흐르는 걸 보면 반은 성공인걸까. 자신의 의지와 상관 없이 딸을 몰라 본 아빠, 두열(안내상)과 아빠를 아빠라 부르지 못한 송이의 눈물 겨운 스토리를 보고 나면 괜스레 아빠가 보고 싶어진다. 
      
이글루스 가든 - 내맘대로 영화해석

핑백

  • Day By Day : [영화] 아빠도 있다 - 아빠와 관련된 영화 몇 편 2011-05-26 16:03:35 #

    ... 작 김승우, 손병호의 &lt;나는 아빠다&gt; 당찬 진지희의 훈장 연기를 볼 수 있고, 안내상의 첫 주연작이기도 한 5월 개봉작, &lt;회초리&gt; 아빠와 관련된 영화를 꼽아보니 이 정도인 것 같다. 아- 아빠한테 잘 해야 하는데.. 내가 영화만 보고 느끼기만 할 때가 아닌데 -_ ... more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


YES24

파워문화블로그 - YES24 영화 2기